14일 오전 강원 속초시 조양동의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공사용 엘리베이터가 15층 높이에서 추락해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속초 공사현장에서 승강기가 추락해 근로자 3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14일 오전 8시 28분쯤 강원 속초시 조양동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공사용 승강기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강기에 타고 있던 변모(38)씨와 함모(35)씨, 원모(23)씨 등 3명이 숨졌다. 또 다른 변모(35)씨는 다발성 골절상을 입고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옮겨졌다.

특히 승강기에 타고 있다 숨진 변씨와 중상자는 친형제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또 사고 현장 지상에서 작업을 하던 외국인 근로자 2명이 다쳤지만,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병원으로 향한 뒤 사라져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구조대원 신고 접수 직후 구조대원 30명과 장비 10대를 투입해 40여분 만에 승강기에 타고 있던 근로자 등 사상자 구조작업을 마치고, 현장을 수습했다.

사고가 난 아파트는 2017년 1월 착공해 지하 5층, 지상 31층 규모로 올해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추락한 승강기는 공사 현장 외벽에 설치된 2기 가운데 하나로, 지지하기 위해 설치된 레일 해체 작업 중 15층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사고가 난 승강기는 일반적인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사용되는 공사용 호이스트로, 아파트 시공사의 하도급 업체가 설치 및 해체를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승강기를 지탱하는 외벽 구조물을 위층부터 차례로 해체해 승강기에 싣고 내려오는 작업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현장 감식을 거친 뒤 공사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부실시공이나 안전 의무 소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