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서 “美 정보기관 보고”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모니카의 셸 석유화학단지에서 '미국의 에너지 지배와 제조업 부흥'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AP 연합뉴스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연일 격화하면서 중국의 무력개입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 정보기관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홍콩 접경으로 병력을 이동시키고 있다고 한다”며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고 자제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신규 병력 이동을 거론한 것인지, 아니면 언론에 기보도된 상황을 언급한 것인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홍콩 시위는 폭동”이라며 “중국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언급해 비판을 받아왔다. 그는 이와 관련, 트위터에 “많은 이들이 홍콩 문제에 대해 나와 미국 탓을 하는데 왜 그러는 건지 상상할 수 없다”고 덧붙이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모리스타운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기자들에게 “홍콩의 상황은 매우 어렵다”며 “어떻게 될지 두고 보자”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매우 까다로운 상황이지만 잘 될 것이다”라며 “자유를 위해, 중국을 포함한 모두를 위해 아무도 다치거나 죽는 일 없이 평화롭게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도 홍콩 시위대에 정당성을 부여하며 중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을 우회 비판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당국자는 로이터에 “집회와 표현의 자유는 홍콩 시민들과 우리가 공유해온 핵심 가치”라며 “이러한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