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암전’에서 활약한 서예지에게 ‘호러퀸’이란 수식이 아깝지 않다. 공포와 광기, 집착을 오가며 이야기를 힘 있게 이끌어간다. TCO(주)더콘텐츠온 제공

“음… 5점 만점에 4.3점이요. 제 마음대로 줘도 되는 점수니까요.” 영화 ‘암전’(15일 개봉)에 만족도를 매겨달라고 하니 배우 서예지(29)가 주저 없이 답하며 까르르 웃음을 터뜨렸다. 공포영화도 코미디영화로 만들 것 같은 명랑함이었다. 스크린 첫 주연이라는 설렘이 은은히 묻어났다. 지난 9일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만난 서예지는 “독특한 소재와 캐릭터에 끌려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암전’은 8년째 공포영화를 준비 중인 신인감독 미정(서예지)이 지나친 잔혹함 탓에 상영이 금지된 공포영화의 존재를 알게 된 뒤 그 실체를 추적하면서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그린다. 공포영화를 만들고 싶어서 영화감독이 됐다는 연출자 김진원 감독이 자신을 투영해 쓴 이야기다. 공포영화 속 공포영화라는 독특한 구성을 따라가다 보면, 스크린을 마주한 객석까지도 영화의 한 장면으로 삽입되는 듯한 오싹함이 밀려온다.

허구와 현실의 경계를 허무는 건 배우들의 실감 나는 연기다. 서예지는 김 감독을 유심히 관찰해 연기에 반영했다. 극 중 미정이 불안할 때 손톱을 물어뜯는 것도 김 감독의 버릇이라고 한다. 그는 “주인공 미정이 곧 감독 자신이기 때문에 감독의 성격과 표정, 말투를 참고했다”며 “내가 하도 쳐다봐서 감독이 부담스러웠을 것”이라고 했다.

서예지는 캐릭터를 명확하게 설명하는 감독을 신뢰한다. 이해되지 않는 장면들은 집요하게 묻고 또 물었다. “한번은 미정의 행동을 납득하기 어려워 이유를 물었더니 감독님이 그러시더군요. ‘가까운 주변 사람들도 내 모든 걸 이해하진 못한다’고.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 말씀이 맞아요. 모든 행동에 어떤 목적이 있는 건 아니잖아요. 때로는 의도와 다른 결과를 낳기도 하고요. 시나리오에 감독님이 완벽하게 담겨 있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더 열심히 감독님을 관찰했어요(웃음).”

‘암전’은 공포영화를 만드는 공포영화 감독의 이야기를 그린 공포영화다. TCO(주)더콘텐츠온 제공

미스터리한 사건들의 주요 무대는 폐극장이다. 전북 군산시에 있는 폐극장에서 촬영했다. 수십년 세월이 켜켜이 쌓인 곰팡이와 먼지, 축축한 공기가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겼다. 서예지도 아이디어를 보탰다. 미정이 정체 모를 원혼에게서 공격받아 필사적으로 도망칠 때 극장 안 집기들을 장애물로 활용해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덕분에 대사 없이도 몸짓과 표정, 숨소리로 미정의 광기와 공포가 생생하게 전달된다. 콘트라베이스 음색과 닮은 서예지의 중저음 목소리도 음산한 분위기를 더한다. 그는 “촬영하고 나면 너무나 지쳐서 밥도 잘 못 먹었다”며 “에너지가 달릴 때마다 팥빵 먹으며 버텼다”고 생긋 웃었다.

서예지는 공포ㆍ스릴러 장르 팬을 자처했다.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오펀: 천사의 비밀’(2009)과 ‘악마를 보았다’(2010)라고 한다. “누구에게나 내면엔 어둠이 있어요. 평소엔 잠들어 있는 그 감정을 공포영화가 흔들어 깨우죠. 깜짝 놀라 심장이 쿵쾅거리면 생의 감각들이 되살아나는 듯한 기분이 들어요. ‘암전’이 관객들께 그런 감흥을 선물했으면 좋겠어요.”

2013년 tvN 시트콤 ‘감자별 2013QR3’로 데뷔해 어느새 연기 활동 7년차에 접어들었다. MBC ‘야경꾼일지’(2014)와 JTBC ‘라스트’(2015), OCN ‘구해줘’(2017) tvN ‘무법 변호사’(2018) 등 출연작 목록도 제법 쌓였다. 영화 ‘사도’(2015)에선 야망 어린 정순왕후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스크린 나들이가 잦아지고 있다. 얼마 전 ‘내일의 기억’ 촬영을 마쳤고, 다음달에는 ‘양자물리학’이 개봉한다. 서예지는 “숫자로 드러나는 흥행도 중요하지만, ‘재미있다’는 평가를 꼭 듣고 싶다”며 “앞으로도 심장을 뛰게 하는 캐릭터를 만나고 싶다”고 바랐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