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도 호위연합 참가여부 주목… 작전지역 일시적 확대 유력할 듯
청해부대 30진을 태운 강감찬함이 13일 부산 해군작전기지에서 출항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해부대 30진을 태운 해군 한국형 구축함 강감찬함(4,400톤급)이 13일 임무 구역인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으로 출항했다. 29진 대조영함과의 임무 교대를 위해 예정된 출병이지만, 정부 결정에 따라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에 참가할 수도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해군에 따르면 청해부대 30진은 이날 오후 부산 해군작전기지에서 파병 환송행사를 가진 뒤 한 달가량 아덴만을 향해 항해한다. 9월 초 현지에 도착하는 30진은 29진과 교대 후 내년 2월 중순까지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부산항에서 아덴만까지 직행할 경우 통상 3주가 걸리지만, 중간 기착지에서 군수물자 등을 싣거나 군사외교 관련 행사를 하게 되면 1~2주가 더 걸릴 수 있다. 아덴만 인근에선 오만의 무스카트, 살랄라항이나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항 등을 보급기지로 이용하게 된다.

청해부대 감감찬함 아덴만으로. 그래픽=송정근 기자

30진은 강감찬함 함정 승조원을 비롯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요원으로 구성된 선박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를 운용하는 항공대 등 300여명 규모다. 강감찬함은 4진(2010년) 11진(2012년) 15진(2014년)에 이어 이번이 4번째 파병이고, 11진 파병 때는 제미니호 피랍 선원 구출ㆍ호송작전에 참가했다.

이번 30진엔 해군작전헬기 조종사 양기진 소령이 청해부대 파병 최초로 여성 항공대장을 맡게 됐다. 또한 4번째 파병 임무를 맡은 항공대 검문검색대 고속단정(RIB) 정장 조규명 원사와 김재현 원사 등 파병 경험이 많은 장병들도 포함됐다.

청해부대 30진 파병은 예정된 임무 교대 일정에 따른 것이지만, 일각에선 최근 주요 안보 이슈로 떠오른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연계해 바라보는 시각이 많다. 이란과 갈등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파병 요청이 예상되고,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70% 이상이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고 있는 만큼 선제 대응 차원에서 군 당국이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청해부대의 작전 지역을 일시적으로 확대하는 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방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우리 강감찬함은 기존 임무 수행을 위해 아덴만으로 이동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며 선을 그으면서도, “(호르무즈 해협을 항행하는) 우리 선박 보호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도 아직 우리 정부 측에 별다른 요청을 하지 않았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