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에서 출시한 한양도성 스팀케이크. 서울신라호텔 제공

서울신라호텔이 한양도성을 주제로 한 디저트 ‘한양도성 스팀케이크’를 새로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한양도성 스팀케이크’는 서울신라호텔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개발했다. 증기와 열을 함께 가열해 찌는 ‘떡시루’의 원리를 활용해 빵을 익혔고, 전통 식자재인 흑임자와 마, 백년초를 사용했다고 호텔 측은 설명했다. 또 한양도성의 성곽 돌을 형상화해 빵의 외형을 만들고 성곽 느낌을 주는 진한 회색으로 포장했다. 오동나무 상자에는 옛 서울 지도인 ‘수선전도’가 그려져 있고, 한양도성 사진과 설명이 담긴 안내문도 담겼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이나 선물용 고급 디저트를 찾는 국내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며 “홍콩의 제니 쿠키, 대만의 누가 크래커와 같이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베이커리 제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