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아프리카 수단의 수도 카르툼에서 거리로 뛰쳐나온 시민들이 반정부 집회에 참가한 고등학생 4명을 사살한 군부에 대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카르툼=AP 뉴시스

권력 이양 문제를 놓고 대립해 온 아프리카 수단의 군부와 야권이 ‘3년간의 권력 분점’을 골자로 한 합의에 이번 주 공식 서명한다. 또 영국령 지브롤터 사법당국은 지브롤터에 억류된 이란 국적 유조선의 범죄 행위에 대한 심리를 시작한다.

39개월 간의 과도정부 합의 공식 서명

30년간 수단을 통치한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의 축출 이후, 권력 이양 문제를 두고 대립해 온 군부와 야권은 오는 17일(현지시간) ‘권력 분점 합의문’에 대한 공식 서명식을 갖는다. 이로써 4개월 동안 이어진 양측 간 갈등도 당분간 진정 국면에 접어들 전망이다.

지난 4월 바시르 당시 대통령이 군부쿠데타로 실각하자, 수단 야권과 시민사회는 선거를 통한 새 민간 정권 수립을 추진했다. 그러나 군부가 자신들 주도의 과도정부 수립을 추진하고 나서면서 새로운 갈등이 시작, 최근 유혈충돌로까지 번지는 상황에 이르렀다. 결국 아프리카연합(AU)의 중재하에 가까스로 합의안이 마련되면서 양측의 공식 서명을 앞두게 됐다.

합의안에 따르면, 군부와 야권은 주권위원회를 공동 설치한 뒤 향후 3년 3개월간 수단을 과도 통치한다. 초반 21개월은 군부가, 후반 18개월은 야권이 각각 선출하는 주권위원회 지도자가 과도정부 행정 수반을 맡는다. 합의된 3년 3개월간의 과도 통치 이후에는 민주적 절차에 따라 선거일을 공표하고, 새 대통령을 수단 국민들이 직접 선출키로 했다.

유조선 쌍방 억류… 이란-영국 갈등 분수령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에 의해 억류 중인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호’에 대한 지브롤터 사법당국의 심리가 15일 시작된다. 지난달 4일 지브롤터 대법원이 그레이스 1호의 억류 기간을 30일 연장하고 새로운 심리를 시작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일정이다.

영국 해군과 지브롤터 해군은 지난달 4일 유럽연합(EU)의 대(對)시리아 제재를 위반, 시리아에 원유를 공급한 혐의로 그레이스 1호를 억류 조치했다. 이에 대한 맞대응으로 이란은 같은 달 19일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나포한 뒤, 자국 유조선 억류 해제를 요구해 왔다.

종전기념일 맞는 아베 행보 주목

오는 15일 종전기념일을 맞는 일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나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은 지난달 “야스쿠니 참배를 ‘전쟁 찬양’이라고 비판하는 건 잘못”이라면서 아베 총리의 참배를 촉구한 바 있다.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주변국 반발을 샀던 아베 총리는 이후 직접 참배를 하지 않고 있다. 대신 주요 기념일에 자민당 총재 명의로 공물만 보내고 있다. 따라서 이번 종전기념일에도 아베 총리가 신사를 참배할 가능성은 일단 크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