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소재ㆍ화학약품 220여개, 국산ㆍ제3국산으로” TF 가동 
 이재용 부회장 고심 끝 결정한 듯… 소재 교체 길게는 1년 이상 소요 
이재용(맨 오른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충청남도 아산 소재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를 방문해 김기남(오른쪽에서 두번째)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백홍주(오른쪽에서 세번째) TSP총괄 부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과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반도체 생산 공정에 들어가는 일본산 소재를 국내산이나 유럽, 미국 등 제3국이 생산한 소재로 모두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커지자, 생산 공정에서 일본산 소재를 원칙적으로 배제하는 ‘탈일본 생산 원칙’을 확립한 것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생산 공정에 투입되는 약 220여가지 일본산 소재와 화학약품을 다른 나라 제품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이 작업을 추진하기 위한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반도체 소재를 생산하는 국내 및 해외 기업과 접촉해 ‘실제 공정에 투입이 가능한 품질인지, 공정에 투입한다면 생산량을 얼마나 늘릴 수 있는 지’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국의 주요반도체 소재 수입. 그래픽=송정근 기자

반도체 협력사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소재 생산 기업 여러 곳에 연락을 취해 일본 제품 대체재 확보를 위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부 업체는 협의가 상당히 진행돼 실제 생산라인 적용을 위한 테스트 단계에 돌입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일본산 소재를 교체하겠다는 삼성의 원칙은 상당히 엄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과 미국 지역 소재 업체가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일본에서 원료를 수입한 뒤 한국에서 가공해 삼성에 납품하겠다’는 계획을 밝히자 삼성은 ’재팬프리(일본산 배제)’ 원칙을 제시하며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지역의 소재 업체 관계자는 “유럽에도 원료가 있지만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에서 원료를 들여와 이를 가공해 납품하는 게 경제적으로 더 이득인데도, 삼성 측은 원료라도 일본산 소재가 섞이면 곤란하다는 입장이라 본사에서 원료를 들여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의 이번 조치를 두고 업계에서는 정치적인 문제를 이유로 국제 분업 체계를 흔들고 있는 일본에 계속 의지해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어렵다는 삼성의 현실적 고민이 반영됐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수출 규제 조치 후 바로 일본으로 건너 가 소재 확보를 위해 노력했지만 제3국을 경유한 수출까지 막는 일본 내 강경한 분위기를 보고 소재 탈일본 결심을 최종적으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체 소재를 찾는 동안 생산량 감소 등 단기적 손실을 볼 수도 있겠지만, 소재의 탈일본화 완성이 생산라인 안정화 등 장기적 관점에서 더 이득이라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반도체 업계는 삼성 등 국내 반도체 제조사들의 소재 교체 작업이 짧게는 6개월, 길게는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새 소재를 찾더라도 생산라인 안정화 작업 등을 거쳐야 해 국내 업체들은 그 기간 동안 생산량 감소 등의 손실도 감내해야 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후 소재 수입선 다변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으나 그 범위와 단계 등은 구체적으로 언급하기 어렵다”면서 “소재 교체 작업이 최종적으로 언제 마무리 될지도 현재로선 예상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