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이 환율 전쟁으로 번지는 조짐을 보이자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폭락했다. 미국간 충돌이 무역, 환율, 군사 분야 등 전방위적으로 확산되면서 금융시장의 불안정성도 커지고 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7.27포인트(2.90%) 폭락한 25,717.7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7.31포인트(2.98%) 떨어진 2,844.7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8.03포인트(3.47%) 추락한 7,726.04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올 들어 가장 큰 하락폭으로 미국과 중국간 무역 전쟁 격화와 환율 전쟁 우려에서 비롯됐다.

중국의 달러-위안 환율은 이날 아시아 시장에서부터 7위안 선을 넘어섰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환율을 통제하는 중국 당국이 미국의 추가 관세부과에 대한 대응조치로 달러-위안의 7위안 상회(포치·破七)를 허용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월부터 3,000억 달러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자국 통화 가치를 거의 역사적인 저점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면서 "이는 '환율 조작(currency manipulation)'으로 불린다"고 중국을 거세게 비난했다. 그는 "이는 장기적으로 중국 경제를 크게 약화할 중대한 위반(major violation)"이라면서 “연준은 듣고 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중국의 환율 정책에 대응해 미 연방준비제도 측에도 기준금리 인하를 요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도 트윗을 올려 “중국은 우리 기업과 공장을 훔치고 일자리를 해치고 노동자들의 임금을 위축시키고 우리 농업 가격에 해를 끼치기 위해 환율 조작을 이용해왔다”며 “더 이상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미 국채와 금 등 안전자산으로 피신하려는 움직임도 한층 뚜렷해졌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2016년 1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고, 금값은 2013년 이후 약 6년 만의 최고치로 올라섰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