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짜리 부상자 명단 올라
류현진이 1일 미국 콜로라도주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3회 1루에 송구하고 있다. 콜로라도=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목 통증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내셔널리그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로 떠오른 류현진으로선 아쉬운 대목이다.

다저스 구단은 3일(한국시간) 류현진을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 왼쪽 사타구니 근육 통증으로 IL에 오른 데 이은 시즌 두 번째 IL이다.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로는 개인 통산 10번째 IL 등재다. 류현진의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목 부위에 통증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6일 예정됐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등판도 미뤄지게 됐다.

류현진은 1일 '투수들의 무덤'인 미국 콜로라도주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진 못했지만, 6이닝 무실점의 역투로 승리를 발판을 놓았다. 또 MLB 사무국의 자책점 정정으로 평균자책점을 1.53으로 끌어내리며 이 부분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류현진은 올해 MLB에서 유일한 평균자책점 1점대 투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