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29일 오후 동해 북방한계선(NLL) 선상에서 북측 목선 및 선원 3명 전원을 자유의사에 따라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8시18분 북측에통지문을 전달하고, 목선과 인원도 동해 NLL 수역으로 출항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