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ㆍ러시아에 대해선 언급 없어 
 이인영은 “용납 못해… 강력 규탄” 
[저작권 한국일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일본과 자유한국당을 묶어 함께 때리는 강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침략과 역사부정에 맞서는 전방위 외교전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당정청은 비상한 각오로 국제사회의 지지와 중재를 이끄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7월 말에서 8월 초 일본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우호국가)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세계무역기구(WTO) 일반 이사회에서 일본 정부의 조치는 협정 위반이고 자유무역질서 근간을 흔드는 비정상적 경제보복이라는 것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에도 화살을 돌렸다. 그는 “이런 비상시국에 자유한국당은 추경 처리는 물론이고 일본에 대해서도 친일적 생각을 계속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이렇게 터무니없는 행위를 하는데도 일본 정부를 견제할 생각은 안 하고 친일적 언동을 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거듭 비판했다.

그는 “일본의 비정상적 행위를 규탄하고 추경으로 대응하는 여야의 일치된 단결이 절실하다.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그러나 전날 발생한 러시아의 영공 침범과 중국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ㆍ카디즈) 진입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이인영 원내대표가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무단 침범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