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근로자가 작업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제공

2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인 LG디스플레이가 3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TV 사업 구조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해 수익 구조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일본 수출 규제 사태가 발생하자 대기업 중 최초로 국산 불화수소를 이르면 다음달 생산라인에 투입하기로 하는 등 ‘탈(脫) 일본’ 움직임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3일 경기 파주 공장의 10.5세대 OLED 생산라인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11월 공장 신규 건설을 위한 1조8,400억원의 투자와 2017년 7월 2조8,000억원의 시설 투자에 이은 2년 만의 후속 투자다. 이번 투자로 LG디스플레이는 2023년부터 월 4만5,000장의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주력인 액정표시장치(LCD) 사업 부진으로 올해 들어 2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2분기 영업 적자는 3,68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상반기 누적 적자폭은 5,000억원에 달한다.

적자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LG디스플레이가 3조원 규모의 대규모 추가 투자를 단행하겠다고 밝히자 업계에선 LG디스플레이가 승부수를 던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중국업체의 저가 물량 공세로 LCD 사업 수익성이 갈수록 악화하자 고부가가치의 OLED 사업을 강화하는 전략으로 사업 구조를 재편해 수익성을 개선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저작권 한국일보] LG디스플레이 OLED시설 투자 - 송정근 기자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2013년 20만대에 불과했던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이 올해 38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등 갈수록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이번 투자로 OLED TV 패널을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LG디스플레이의 시장 선점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격적인 투자와 함께 최근 LG디스플레이의 적극적인 ‘탈 일본’ 행보도 국내 정보기술(IT) 업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4일 일본이 반도체ㆍ디스플레이 핵심 3종 소재(포토레지스트ㆍ고순도 불화수소ㆍ플루오린 폴리이미드)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하자, 곧바로 일본산 불화수소를 국산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하고 시험 테스트 중이다. LG디스플레이는 테스트 결과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이르면 다음달 생산라인에 국산 불화수소를 투입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에 필요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PI)는 이미 중국산 소재를 쓰고 있어, 불화수소 대체에만 성공한다면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을 받지 않고 완성품을 만들 수 있게 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생산에는 반도체 공정에 들어가는 불화수소만큼 고순도 제품이 필요한 것은 아니어서 대체 소재를 찾는 게 상대적으로 쉬운 부분이 있다”며 “일본 수출 규제 사태가 장기화될 것에 대비해 일본산 소재를 대신한 대체재 확보 노력을 지속적으로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