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쿠라다 켄고 경제동우회 대표 간사가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경제동우회 홈페이지 캡처

일본 경제인 단체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치적인 동기에서 시작된 불매운동은 지속되기 어려우며, 소비자들이 결국 좋은 상품을 찾을 것이라는 논리다.

일본의 주요 경영ㆍ경제인 단체 ‘경제동우회(經濟同友會)’ 홈페이지에 22일 올라온 정례 기자회견 요약본에 따르면 사쿠라다 켄고(桜田謙悟) 대표 간사는 한일관계가 일본 경제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정치적인 이유에 의한 에너지로 (불매가) 오랫동안 지속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그는 또 “(한국과의 대립으로) 양국에 도움이 되는 것은 없다”라면서도 “정치적 편견 때문에 (불매) 운동이 이뤄졌다면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사쿠라다 간사는 결국 한국 소비자들이 일본 제품을 찾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양국의 소비자 모두 궁극적으로 품질이 좋고 가격이 합리적인 것을 선택할 것”이라며 “머지않아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애니메이션, 패션, 요리 등에 소프트파워를 갖고 있다”면서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일본인이 많은 것처럼 (한국인들도) 좋은 것은 좋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사쿠라다 간사는 또 한일갈등과 관련해 문제 원인이 한국에 있다는 일본 정부 측 입장을 그대로 답습했다. 한일관계가 1965년 한일협정으로 명확히 결론이 났지만 한국이 다른 얘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문제가 복잡해지는 원인은 (한국 정부가) 일본의 메시지를 받아주지 않는 데 있다”고 지적하며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선 “포괄 수출 허가에서 개별 수출 허가로 바꾼 것으로 세계무역기구(WTO) 규정 범위 안에 포함되는 행위”라고 옹호했다.

다만 “(동우회) 본회의에서도 경제계 간의 대화, 교류는 계속하자는 논의가 나오고 있다”며 경제계 차원의 대화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1946년 설립된 경제동우회는 일본경제단체연합회, 일본상공회의소와 함께 일본의 3대 경영자 단체로 꼽힌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