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관악인들 제주에 모인다…제주국제관악제 8월8일 개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 세계 관악인들 제주에 모인다…제주국제관악제 8월8일 개막

입력
2019.07.23 11:43
0 0
2019 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가 오는 8월8일부터 16일까지 제주도 전역에서 진행된다. 사진은 지난해 8월 8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개막공연.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 제공.

전 세계 연주자들이 제주에 모여 금빛 관악의 향연을 펼친다.

제주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는 ‘2019 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 콩쿠르’가 오는 8월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대극장, 서귀포예술의전당, 제주해변공연장, 서귀포천지연폭포야외공연장 등 도내 실내ㆍ외 공연장에서 진행된다고 23일 밝혔다.

'섬, 그 바람의 울림'을 대주제로 열리는 이번 제주국제관악제에는 25개국 79개팀 4,200여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한다. 제주국제관악제 예술음악감독인 스티븐 미드(유포니움)와 세계 3대 트럼펫 연주자로 꼽히는 세르게이 나카라이코프, 노부아키 후쿠가와(호른), 조성호(클라리넷) 등 국내ㆍ외 유명 연주자들도 제주를 찾을 예정이다.

조직위는 이번 제주국제관악제를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 △제주 문화와의 융합 △평화 교류 등 3개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조상범 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전 세계 관악인들이 평화의 섬 제주에서 선보이는 제주국제관악제가 예술성과 대중성, 전문성을 고루 갖춘 세계적 대표 음악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