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일본계 자금 총 52조9,000억 가량 
 금융당국, 해당 돈 모두 회수되는 상황 스트레스 테스트 
 “테스트 결과 문제 없는 것으로 나타나” 

국내은행과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사(여전사)들이 일본으로부터 빌린 자금 규모가 1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특히 여전사들이 저금리 일본자금 의존도가 높아, 일본이 금융보복에 나서면 해당 자금이 가장 먼저 타깃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이 자금을 포함 국내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 52조원가량이 모두 빠져나간 상황을 가정하고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22일 금융감독원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국내은행과 여전사가 들여온 일본계 자금은 각각 10조6,000억원(92억6천만달러), 6조4,000억원(55억6,000만달러) 총 17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서 일본계 자금은 국내은행과 여전사가 일본 본토 은행과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으로부터 받은 대출금이나 외화채권 조달금을 뜻한다.

금감원은 이들 자금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내 은행과 카드사들은 ‘저금리 일본 자금’을 통해 영업 재원으로 활용해왔는데, 특히 수신 기능이 없는 여전사의 경우 일본계 자금 의존도 높은 편이다. 그래서 금감원은 일본이 금융 분야로 보복 조치를 확대할 경우 이 자금 가장 먼저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과 여전사들이 빌린 일본계 자금의 만기도래 현황을 점검하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금융 보복 조치로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을 거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17조원 중 앞으로 1년 안에 만기가 돌아오는 자금은 8조원이고, 당장 오는 3분기에 3조1,000억원 가량이 만기를 맞이한다. 4분기에는 2조3,000억원이 만기가 돌아온다.

해당 자금을 포함해 일본에서 투자한 국내 주식(13조원)과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 여신(24조7,000억원) 등을 합치면 국내에 흘러 들어온 일본계 자금은 약 52조9,000원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일본계 자금이 100% 회수되는 상황까지 가정하고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했다. 스트레스 테스트는 여러 급격한 경제 상황 변동을 가정하고 금융시스템이 얼마나 안정적으로 버텨 내는지 측정해보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 관계자는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스트레스 테스트는 통상적으로 진행하는 것이라 불필요하게 큰 의미를 두는 일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