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책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을 거친 이언주 무소속 의원.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의 출판기념회는 ‘보수들의 집회’를 방불케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까지 참석해 이 의원의 책 ‘나는 왜 싸우는가’의 출간을 ‘축하’했다. ‘보수 진영의 시원한 샛별’로 떠오른 이 의원에게 러브콜을 보내기 위해서였다.

황교안 대표는 축사에서 이 의원을 한껏 추켜 세웠다. 황 대표는 “이 의원이 우리 자유 우파의 전사로 우뚝 섰다”며 “자유 우파의 약점이 행동할 줄 모른다는 것인데, 이 의원이 행동하는 우파 모델이 돼줘서 대단히 기쁘다”고 극찬했다. 이 의원과 사적 인연도 강조했다. 사법연수원 교수 시절 이 의원이 제자였다는 사실을 소개하면서 황 대표는 “연수생 600여명 중에 눈에 띄는 사람이 두 명 있었는데 한 명이 이 의원이었다. 제가 사람을 잘 본 것 같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 의원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자”고 외쳤다. 이 같은 장면은 이 의원의 한국당 입당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불렀다. 이 의원은 지난 4월 바른미래당을 떠난 뒤 “내년 총선 전 한국당과 함께 한다”고 했었다. 리더십 시험대에 오른 황 대표가 보수대통합 작업 성과를 조속히 내야 하는 처지인 만큼, 이 의원의 한국당 행이 빨라질 수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반문(반 문재인) 연대를 강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용기의 아이콘’인 이 의원과 큰 틀 안에서 함께 싸울 그날이 금방 올 것”이라고 했다. 출판기념회에는 한국당 지도부를 비롯해 심재철 김영우 이학재 홍일표 이헌승 김종석 송석준 정유섭 추경호 의원 등 한국당 인사 20여명이 참석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 좌승희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등 보수 인사들도 대거 모습을 보였다.

홍문종 공화당 공동대표도 이 의원에 공개적으로 영입 의사를 밝혔다. 그는 축사에서 “우리 당은 보수 우파의 활력소인 이 의원을 모시려고 밤낮으로 기도하고 있다”며 “싸우려면 공화당에서 싸워야 한다”고 했다. 홍 공동대표가 축사를 위해 발언대에 오를 때 황교안 대표는 행사장을 빠져 나갔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