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시민들에 쇠막대 휘두르고임산부ㆍ기자 등 무차별 공격
21일 홍콩 위안랑 전철역 내에서 흰색 옷을 입은 괴한들이 시민들에게 무차별적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집회를 이어가고 있던 홍콩 시민들이 야만적 테러에 역습을 당했다. 21일 밤 시위가 진행된 홍콩의 한 전철역과 전동차 내부에서 흰색 옷을 입은 수십 명의 괴한이 임산부와 노약자를 가리지 않고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각목과 쇠막대 등 흉기를 휘둘러 수십 명이 부상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해외 언론들은 일요일 밤 전철역을 지나던 대중을 겨냥해 행해진 이 폭력 사태에 ‘백색(白色) 테러’라는 명칭을 붙였다.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노골적 거부 양상을 띠어가는 와중에 친중(親中)세력 소행으로 의심되는 폭행 사건이 불거지며, 홍콩 사태는 반중(反中) 세력과 중국 간 대립으로 치닫고 있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송환법 반대 집회가 열린 전날 오후 6시쯤부터 흰색 티셔츠를 입고 마스크를 쓴 다수의 건장한 남성들이 위안랑(元朗) 전철역 근처를 배회했다. 오후 10시30분, 이들은 동시에 역사로 들이닥쳐 금속 막대와 각목을 시민들을 향해 휘두르기 시작했다. 시민들은 혼비백산해 비명을 지르며 도망갔고, 괴한들은 이들을 쫓아다니며 폭행했다. 에스컬레이터에 오른 시민들을 향해서도 몽둥이질이 이어졌고, 몸을 피할 방법이 없는 이들이 급하게 우산을 펼쳐 막아 보려는 장면도 동영상 등으로 포착됐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전해진 영상 등에는 괴한들이 지하철 객실 안까지 들어와 폭행을 이어가는 장면, 비명을 지르며 쓰러지는 승객들, 이들이 흘린 피로 흥건한 객실 바닥 모습이 생생히 담겨 확산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테러로 45명이 병원에 실려 갔으며, 이 중 한 명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입법회 린줘팅(林卓廷) 의원과 ‘입장신문(立場新聞)’의 한 여성 기자도 부상을 입었다. 한 임산부가 폭행을 당해 역사 바닥에 쓰러져 있는 사진도 트위터 등을 통해 공개됐다. 흰색 티셔츠 괴한들의 폭행은 오후 11시15분 경찰이 도착해 소강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홍콩 언론들에 따르면 22일 새벽 1시 넘어서까지 흰옷을 입은 남자들이 전철역 주변을 오가며 공포 분위기를 이어갔다.

홍콩 정부는 22일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법에 의해 지배되는 홍콩으로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정부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강력히 규탄하며 심각히 법 집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앞서 송환법 반대 시위를 '폭동'이라고 언급했었던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번 백색 테러에 대해선 ‘폭동’으로 규정하길 사실상 거부,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선은 자연스럽게 홍콩 내 친중 세력에 쏠리고 있다. 송환법 반대 시위에 불만을 품은 정치 세력의 사주를 받은 폭력배들이 저지른 테러가 아니냐는 관측에서다. 홍콩 빈과일보에 따르면, 입법회 내 친중파 의원인 허쥔야오(何君堯) 의원은 이날 위안랑역 근처에서 흰색 옷을 입은 사람들과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고 한다. 허 의원은 특히 “이들이야말로 나에게는 영웅”이라며 흰색 티셔츠 남성들을 치켜세우는 발언을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SCMP도 친중 세력 배후 가능성을 제기하며 괴한들이 “중국의 거대 범죄집단인 삼합회 조직원들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경찰의 미심쩍은 대응도 친중파 배후설을 부채질하고 있다. 사건 발생 뒤 30분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한 것은 물론 괴한들을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도 미온적으로 대응했다는 것이다. 괴한들에게 폭행당한 시민 람씨는 로이터 통신에 “이제 홍콩 당국이 삼합회 조직원들이 시민들을 폭행하도록 내버려 두는 지경”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송환법 반대 집회’로 지난달 시작된 시위는 점차 중국 본토를 향하고 있다. 43만명이 참여한 전날 시위에서 일부는 중앙인민정부 홍콩 특별행정구 연락판공실(연락사무소) 앞에서 기습 시위를 벌였다. 건물을 향해 달걀을 던지는가 하면 중국 중앙정부 휘장에 검은색 페인트를 뿌렸으며, 몇몇은 건물 진입까지 시도했다.

홍콩 입법회 앞 시위가 홍콩 내부를 향한 항의라면, 연락사무소를 향한 시위는 중국 본국 입장에서 용인하기 어려운 ‘도발’에 해당한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부 과격 시위자의 행동은 이미 ‘일국양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시위대를 향해 강하게 경고했다. 겅 대변인은 중앙 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가 주홍콩 연락판공실의 안전과 홍콩의 법치, 범죄 분자의 처벌 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사태 악화 시 계엄령 등 초강경 조치를 취할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