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가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17일 일부 취재진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이 국내 소비자들의 반발을 사자 사과문을 낸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 캡쳐

유니클로가 ‘한국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일본 본사 임원 발언에 대해 22일 재차 사과했지만 국내 반응은 싸늘했다. 네티즌들은 인근 유니클로 매장에 소비자가 있는지 감시하는 순찰대를 자처하고 나섰다.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 한국의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17일 일부 취재진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이 오히려 반감을 사자 닷새 만에 공식사과에 나선 것이다.

유니클로는 사과문에서 오카자키 다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11일 도쿄에서 열린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 불매운동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주고 있다.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취지를 설명했다.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으나 ‘바란다’고 명확하게 이야기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다’로 답변해 본래 의도와는 달리 전달됐다는 것이다.

유니클로는 “결과적으로 한국의 많은 고객님들께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시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이 유니클로 매장 순찰대를 자처하고 있다. 이들은 인근 유니클로 매장을 방문해 소비자가 없는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이상무' '파리만 날리고 있음' 등의 멘트를 달고 있다. 인터넷 캡쳐

그러나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기자회견이라도 해서 사과할 줄 알았는데 사과문으로 끝이냐. 정작 그 일본인 당사자도 빠졌다”(닥****)는 반응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말장난 하느냐”(흔****), “영원히 아웃이다”(마****), “일본 기업의 전형적인 사과방식은 기자회견을 통해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게 일반적이다. 저걸 사과라고 하느냐”(네****) 등 격한 댓글을 남긴 네티즌도 있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유니클로 매장 순찰대로 나섰다. 인근 유니클로 매장을 찾아 손님이 없는 사진을 올리면서 ‘이상무’ 또는 ‘파리만 날리고 있음’ 등의 멘트를 남기는 식이다. 한 네티즌은 “한국 유니클로 매장은 옷은 안 사고 손님 숫자만 체크하는 사람들로만 장사진”(D****)이라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