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시청 전경.

전남 여수시는 여수국가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농도 조작 재발 방지를 위해 환경감시 태스크포스(TF)팀을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환경감시 TF팀은 팀장급 1명, 주무관 2명으로 구성했다.

이들은 여수시가 관리하는 3∼5종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서 대기, 수질, 휘발성 유기화합물, 악취, 토양오염 등 환경 전반에 대한 감시업무를 담당한다.

최근에는 대기오염 측정값을 조작한 사업장 11곳에서 민관 합동 현장 조사에 공동 참여했다. 다음 달부터는 여수산단 3∼5종 배출업소 112곳을 특별 정밀 점검할 계획이다. 이어 관할 사업장과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공개 협약을 체결하고 주민 10명이상 요청하면 해당 시설을 공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특별 점검 결과 중대한 위반사항은 사법당국에 고발하고 행정처분을 병행해 시설개선을 유도할 방침이다”며 “시민 건강과 행정의 신뢰성 회복을 위해 업무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