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의 경기 오산2공장 내 냉동피자 생산라인. 신세계푸드 제공

신세계푸드가 경기도 오산시 원동에 오산2공장을 준공하고 냉동피자 시장에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을 통해 기존 오산1공장에서 생산해 오던 샌드위치, 김밥류, 도시락 등 프레쉬 푸드의 생산라인을 확대하고, 신성장 동력으로 삼은 냉동피자의 생산시설을 도입하기 위해 2017년부터 600억원을 투자해 준공했다.

연면적 1만8125㎡(5,483평) 부지에 지하 1층에서 지상 5층 규모의 오산2공장은 냉동피자, 샌드위치, 케이크 등을 연간 최대 2만2,000톤까지 생산할 수 있다. 특히 이곳의 4층에는 3,150㎡(953평) 규모로 냉동피자 생산라인이 들어서 연간 1만2,000톤, 금액으로는 500억원의 냉동피자를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의 준공으로 이천(식자재), 오산1(프레쉬푸드), 천안(베이커리), 춘천(만두류), 음성(가정간편식) 등 6개의 공장을 갖게 됐다.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에서 자체 브랜드인 ‘베누(venu)’의 냉동피자뿐 아니라 B2B용 냉동 완제품과 반제품 피자 등 맛과 위생에 있어 수준을 높인 제품을 생산한다. 이를 위해 냉동피자 신제품 23종의 개발을 완료했으며, 식약처로부터 오산2공장 냉동피자 생산라인에 대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도 획득했다. 신세계푸드는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냉동피자 생산에 들어가 내달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최근 냉동피자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며 신제품을 출시한 CJ제일제당과의 경쟁도 볼거리다. CJ제일제당은 정체된 냉동피자 시장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고메 하프 피자’를 출시해 환기에 나섰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지난해 950억원 규모의 냉동피자 시장이 올해 급격하게 줄어 지난 5월에는 작년 동기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것. 이는 외식∙배달피자와 비교해 맛과 품질이 떨어져 재구매 의사가 낮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CJ제일제당은 데웠을 때 얇은 도우가 눅눅해지거나 토핑이 풍성하지 않다는 등의 의견을 수렴한 냉동피자를 내놓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입장이다. 신세계 푸드가 출시한 냉동피자와의 경쟁이 기대되는 이유다.

또한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을 통해 샌드위치와 케이크의 생산량도 높일 계획이다. 기존 음성공장과 오산1공장의 샌드위치 생산라인을 통합해 오산2공장의 3층에서 운영되는 샌드위치 라인은 하루에 기존보다 2배 많은 약 10만개의 샌드위치를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식사대용, 디저트용 등 60여종의 다양한 샌드위치를 생산해 대형마트, 편의점, 급식 사업장 등을 통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천안공장의 공간 부족으로 협력업체에 맡겨왔던 20여종의 케이크도 자체 생산을 통해 소비자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고 품질도 더욱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신세계푸드 시경로 FE총괄은 “오산2공장의 가동으로 신세계푸드의 제조 생산규모는 연간 최대 1,300억원 가량 증가하게 됐다”며 “차별화된 품질과 위생안전을 통해 오산2공장을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전진기지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