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장석웅 전남교육감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은 장흥군 정남진산업고등학교가 도내에서 최초로 군(軍) 특성화고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정남진산업고는 최근 국방부의 군 특성화고 지원 사업인 기갑 조종 부사관 육성학과 공모에서 전남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군 특성화고 학생들은 기술교육, 청소년 리더십 교육 등을 이수하고 졸업과 동시에 입대해 전문병, 전문하사로 복무한다.

개인 희망에 따라 장기 부사관이 되거나 기업체에 취업하게 된다.

전국 23개교, 40개 학급, 1,000여명이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정귀권 정남진산업고 교장은 “지난해부터 국방부 방문 등 노력한 결과”라며“학생들이 병역, 취업, 진로 진학의 꿈을 확실히 설계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