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편의점 모습. 배우한 기자

서울에서 편의점이 가장 많은 지역은 강남구로, 인구 수가 비슷한 노원구의 4배 넘는 점포가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창업지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기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편의점이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1,121개)로 나타났다. 강남구는 서울에서 유일하게 편의점 수가 1,000개를 넘었다.

그 뒤를 송파구(606개) 서초구(599개) 마포구(495개) 영등포구(489개) 중구(455개) 등이 이었다. 서울 전체 편의점(1만96개) 약 23%(2,326개)가 강남권 3구에 몰린 셈이다. 반면 노원구(302개)와 도봉구(207개)에는 편의점 수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편의점 수에 영향을 미치는 핵심 요인은 유동인구였다. 편의점 수 상위 6개 지역은 모두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 업무지역이었다. 실제 2017년 기준 공공데이터포털 자료에 따르면 구별 사업체 수는 강남구(7만2,511개)가 가장 많았고 중구(6만2,936개) 송파구(4만6,676개) 서초구(4만6,207개) 순이었다. 사업체가 많을수록 소비력을 갖춘 직장인 유동인구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반면 편의점 수가 적은 노원ㆍ도봉구는 사무실이나 유흥가가 많지 않은 주거지역에 속해 상대적으로 유동인구가 적고 상권 활성화도 불리하다. 부동산114는 “노원구와 강남구의 인구 수는 모두 55만명 수준이지만 편의점 수는 노원구가 강남구의 4분의 1 수준”이라며 “편의점 점포 수는 주거인구 외 유동인구에 강한 영향을 받는다”고 분석했다.

편의점의 주 고객층인 1인가구 역시 입점에 영향을 미쳤다. 1인 가구 비중이 9.1%로 가장 높은 관악구와 강남구(5.3%), 송파구(5.0%) 등은 편의점 수가 서울 평균치를 웃돌았다. 편의점이 가장 적은 도봉구의 1인 가구 비중은 2.5%에 불과했다.

한편 서울 소재 편의점 중 대부분은 프랜차이즈 점포로, GS25(2,760개), CU(2,370개), 세븐일레븐(2,113개) 등 상위 3개 브랜드 가맹점이 전체 점포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편의점 수가 점차 늘어나면서 올해 1분기 편의점 판매액(5조7,000억원)은 2년 전 같은 기간 대비 19.2% 증가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편의점 현황. 부동산114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