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 더위로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 위치한 얼음 전문업체 대원냉동산업사 직원들이 수산물 시장 등에 납품할 얼음들을 냉동창고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중복 더위로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 위치한 얼음 전문업체 대원냉동산업사 직원들이 수산물 시장 등에 납품할 얼음들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중복 더위로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 위치한 얼음 전문업체 대원냉동산업사 직원들이 수산물 시장 등에 납품할 얼음들을 냉동창고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중복 더위로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 위치한 얼음 전문업체 대원냉동산업사 직원들이 수산물 시장 등에 납품할 얼음들을 냉동창고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