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 참의원 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는 후보의 이름 옆에 장미 모양 리본을 붙이고 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 자민당과 공명당, 일본유신회 등을 포함한 개헌세력이 개헌안 발의선인 총 의석의 3분의 2(164석)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사히신문과 NHK방송이 보도했다. 그러나 연립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이번 선거로 교체되는 124석 중 과반인 63석 이상을 확보하는 데 성공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1강(强) 구도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TV아사히(朝日)에 출연해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며 “한국이 먼저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