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해외여행 최대 성수기임에도 일본으로 가는 발길만 뚝 끊겼다. 21일 김포국제공항의 일본행 탑승 수속 카운터(왼쪽 사진)가 텅 빈 반면, 중국행 카운터(오른쪽 사진)는 여행자들로 북적였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한 반발로 일본 상품 불매 움직임과 더불어, 일본여행 수요마저 급감하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