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이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을 마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세계선수권대회 첫 메달을 노리는 한국 여자수영 간판 김서영(25ㆍ경북도청)이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 안착했다. 한국 수영은 또 여자 계영 400m에서도 한국신기록을 수확했다.

김서영은 21일 광주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 1조에서 2분10초21을 기록, 8명 가운데 3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2조까지 포함하면 16명의 선수 가운데 7번째로, 총 8명에게 진출하는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홈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등에 업고 역영한 김서영은 22일 오후 9시쯤 같은 장소에서 메달을 다툰다.

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2분11초45의 기록으로 2조 10명 가운데 3위, 전체 36명의 선수 가운데 10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김서영은 준결승에선 예선 때 아껴둔 힘을 한껏 풀어냈다.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으로 50m씩 헤엄치는 이 종목에서 김서영은 가장 빠른 출발 반응속도(0.66초)로 치고 나갔다.

안정적인 레이스로 첫 번째 접영구간을 1위로 통과한 데 이어 배영 구간에서도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평영에서 페이스가 떨어지며 3위로 밀려난 점이 아쉬웠다. 마지막 자유형에서 순위를 유지하면서 결승행 티켓을 땄다. 4연패에 도전하는 세계 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30ㆍ헝가리)는 2분07초17로 예선에 이어 준결승에서도 전체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혼영 200m에서 6위에 올랐던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2분08초34, 올 시즌 최고기록은 5월 부다페스트 국제수영연맹(FINA) 챔피언십 경영 시리즈에서 작성한 2분09초97이다. 자신의 최고 성적만 넘어서면 박태환(30)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딴 한국인이 될 가능성이 높다. 김서영은 경기 후 “레이스를 할 때 느낌은 좋았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속도가 나오지 않았다”며 기록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결승이라는 기회가 또 있기 때문에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더 좋은 경기를 하겠다”면서 "과정도 중요하지만 결과도 중요하기 때문에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겠다”며 메달 욕심도 드러냈다.

앞서 열린 여자 계영 400m 예선 경기에선 한국신기록이 나왔다. 이근아(17ㆍ경기체고)-정소은(23ㆍ서울시수영연맹)-최지원(21ㆍ경북도청)-정유인(25ㆍ경북도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쳤는데, 종전 기록(3분43초73ㆍ2016년 전국체육대회ㆍ황서진-정소은-정유인-박나리)을 1초 이상 앞당긴 3분42초58을 기록했다. 다만 대표팀은 예선을 치른 18개 나라 가운데 15위에 머무르며 8개 팀이 오르는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광주=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