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조국 행보 맹비난….“총선용 반일감정 조장” “생각 다르면 친일인가” 
 한국당ㆍ바른미래당, 조국 반일 여론전 맹비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연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일 여론전 선봉에 나서고 있다. 류효진 기자,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1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겁 먹고 쫄지 말자. 싸워 이겨야 한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반일 여론전을 이어가자 “총선용 반일감정 조장”이라며 맹폭을 가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의 반일 감정 조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죽창가, 이적, 친일파에 이어 이제는 전쟁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며 “연이은 조 수석의 ‘페이스북 정치’는 청와대의 정치적 쇼인 회담에 5당 대표가 들러리에 불과했다는 것을 자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에 충성하면 애국, 정당한 비판을 하면 이적이라는 조 수석의 오만함과 무도함에 국민이 치를 떨 지경”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전날 인터넷 방송에서 “일본제품 불매 행위로 (분개심을) 표출시키는 것은 자연스럽고 합헌적인 일”이라고 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서도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함무라비 법전 시절의 보복 정치, 보복 외교로는 어떠한 갈등도 해결할 수 없다”며 “국가적 위기를 사익을 위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태를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비서라는 사람이 연일 정치 페북질 하기 바쁘다”며 “‘죽창 선동’에 ‘애국과 이적’도 모자라 친일파 운운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선동하는 조 수석의 경거망동이야말로 이적행위이자 친일행위가 된단 것을 알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정부 여당의 586 운동권들은 80년대식 사고로 반일 선동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철 대변인은 조국 수석과 유시민 이사장, 이인영 원내대표를 거론하며 “‘죽창가’가 울려 퍼지는 조국 수석의 페이스북 내용들은 마치 80년대를 그린 영화를 보는 것 같다”며 “현명한 국민들은 ‘80년대 운동권 놀이’를 하고 있는 이들에 대해 혀를 차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5당 대표회담으로 국민통합에 애쓰는데 대통령 최측근이 그 다음날 바로 재뿌린다”며 “자기랑 생각이 다르면 친일파? 생각이 다르면 욕을 할 게 아니라 설득을 해야 한다. 그게 민주주의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