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양극재 생산설비 전경.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자동차 배터리의 주요 부품인 양극재 생산시설을 국내에 건설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1일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 내 양극재 공장에 1단계로 연산 6,000톤 규모의 생산설비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중인 구미공장을 포함, 연 1만5,000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이차전지 수요와 이에 따른 국내외 고객사의 주문에 우선 대응하기 위해 1단계 준공을 시작으로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 체제를 본격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 내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양극재 광양공장을 조성해왔다. 광양공장은 이번 1단계 6,000톤 설비 증설에 이어 2020년 3월 완공되는 2단계 연산 2만4,000톤 규모의 증설이 완료되면 연 3만톤의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향후 포스코케미칼은 시장 상황과 수주를 고려, 광양공장 생산량을 연 8만톤까지 단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미 가동 중인 연산 9,000톤 규모의 구미공장과 함께 연 8만9,000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되는 것이다. 이는 60kW급 전기차 약 74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양극재는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4대 부품 가운데 하나로, 일본 의존도가 높은 소재는 아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증설은 고용량 양극재의 양산 체제를 갖추며 전기차 배터리 소재의 수주 기반을 본격 확보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규모가 2018년 197만대에서 2025년 1,170만대로 연평균 33% 이상 급성장하고, 이에 따라 양극재 시장 규모도 2018년 91억달러에서 2025년 296억달러로 3배 이상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고객사 주문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빠르게 생산 능력을 확충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