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경찰학교, 하반기부터 강화된 인성검사 시행 
예비 경찰관들이 교육받는 충북 충주시의 중앙경찰학교 본관. 중앙경찰학교 홈페이지 캡처

경찰이 예비 경찰관들에 대한 인성검사를 대폭 강화한다. 신입 경찰관이 혼자 사는 여성을 뒤따라가거나 심지어 성폭행 혐의로 검거되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서다. 지난해 1월 의경 제도가 폐지돼 경찰관이 되기 위해 중앙경찰학교에 입교하는 이들이 4,500여명 수준에서 9,660명으로 대폭 증가한 데 따른 조치이기도 하다.

최근 3년간 징계 받은 하위직 경찰관. 그래픽=강준구 기자

21일 중앙경찰학교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입교생들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인성검사 개발을 위해 외부에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경찰 고위관계자는 “지금도 인성검사를 하지만, 이 검사로는 사고칠 위험이 높은 이들을 걸러내는 데 한계가 있다”며 “올 하반기부터 대폭 강화한 검사를 개발,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금도 중앙경찰학교는 인성검사를 하고 있다. 평가는 A에서 E까지 5등급으로 나뉜다. 전체 검사 대상자의 3% 정도가 최하위인 E등급을 받는다. 우울증 등이 심한 이들이 E등급을 받아 집중 관리대상이 된다. E등급이라 해서 바로 퇴교 당하는 건 아니다. 전문 상담을 통해 직무 수행이 가능한 지 세세하게 따진다. 실제론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한 그대로 졸업시킨다. 중앙경찰학교 퇴교 인원은 매년 입학 인원의 1.2%(60명 안팎)인데, 정신건강 문제로 퇴교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중앙경찰학교 입학 및 퇴교자. 그래픽=강준구 기자

경찰은 연구용역 결과에 맞춰 인성검사 자체를 더 촘촘하게 하게 하고,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이들에 대한 교육, 평가 등 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다. 자연스럽게 현장 배치 이전에 퇴교 조치를 당하는 예비 경찰관 수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조직은 크고 뽑는 인원은 늘어났고 경찰관이라는 신분상 더 높은 도덕성을 요구받기 때문에 인성검사를 강화할 수 밖에 없다”며 “인성검사와 함께 인성교육도 더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