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새로운 플랫폼과 더욱 강력한 엔진을 품은 M135i xDrive를 공개했다.

BMW가 새로운 1 시리즈를 선보이며 고성능 사륜구동 해치백, ‘M135i xDrive’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M135i xDrive는 3세대 1 시리즈를 기반으로 개발된 고성능 모델로서 후륜구동의 레이아웃을 기반으로 삼은 초대 1시리즈 및 2세대 1 시리즈와 달리 전륜구동 및 AWD를 기반으로 하는 ‘UKL2’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3세대 1 시리즈를 기반으로 한 만큼 M135i xDrive은 세단 타입이 아닌 해치백 스타일로 개발되었으며 기존의 2세대 1 시리즈에 비해 전장은 조금 짧아졌으나 전폭 및 높이는 조금씩 늘어났고, 과감한 바디킷을 더해 고성능 모델의 감성을 과시한다.

실제 더욱 확대된 키드니 그릴은 광택을 줄여 더욱 대담하게 연출되었고 큼직한 에어 인테이크를 보유한 바디킷을 통해 냉각 성능 및 고성능 모델의 감성을 노골적으로 연출한다. 또 네 바퀴에는 큼직한 19인치 알로이 휠을 더하는 것 또한 잊지 않았다.

이어지는 후면 또한 고고성능 모델의 감성이 드러난다. 얇고 길게 디자인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검은색으로 칠해진 디퓨저를 더했고, 듀얼 타입의 머플러 팁, 그리고 M135i xDrive를 알리는 레터링을 적용했다.

실내 공간 또한 마찬가지다. 운전자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를 보유하고 알칸타라를 씌운 시트 및 M 엠블럼이 더해진 M 스포츠 스티어링 휠을 더해 고성능 모델의 감성을 연출했다. 다만 엔트리 모델인 만큼 별도의 디자인 요소는 눈에 띄지 않는다.

파워트레인의 변화는 이목을 집중시킨다.

보닛 아래 엔진룸을 가득 채우는 2.0L 트윈파워 터보 엔진은 최고 출력 306마력을 5,000RPM부터 6,250RPM까지 발산하며 최대 토크 또한 45.8kg.m에 이르는 만큼 컴팩트한 차체를 더욱 강렬히 몰아 세운다. 여기에 8단 스텍트로닉과 xDrive를 통해 네 바퀴로 출력을 전달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M135i xDrive는 정지 상태에서 단 4.8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민첩성은 물론이고 M 퍼포먼스 패키지가 적용된 경우에는 4.7초까지 단축이 가능하다. 최고속도는 250km/h로 제한된다.

한편 BMW는 M135i xDrive의 역동적인 감성을 더하기 위해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기술을 더해 엔진의 사운드를 더욱 풍부하게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프로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오토 스톱 앤 스탑 및 표지판 인식 기능은 물론 헤드 업 디스플레이와 최근 현대 쏘나타에 적용됐던 ‘디지털 키’ 기능 또한 탑재된다.

이외에도 ‘헤이 BMW’로 실행이 가능한 BMW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를 통해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요청, 실행할 수 있어 편의성을 더욱 높였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iDrive가 컨트롤러 및 버튼은 물론이고 음석과 제스처 컨트롤을 모두 지원하도록 개선됐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