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조속한 실무협상 개최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거듭 피력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약속했다”면서 북한에도 은근한 압박을 가했다.

19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7일 EWTN-TV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직접 담판만 원하고, 다른 사람과의 협상은 원치 않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게 맞나. 그리고 새로운 협상이 곧 재개되리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난 그러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그럴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는 ‘최고 지도자의 약속 사항’임을 북한 측에 환기시킨 것이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그(김 위원장)는 ‘몇 주 후 (북한의) 실무협상팀을 꾸릴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갈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만 응하면 언제든 협상이 열릴 수 있는 상황임을 강조한 셈이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이걸 제대로 하면 우리는 전 세계에 대한 위험을 줄일 수 있고, 진정한 평화를 위한 기회를 창출할 수도 있으며, 우리가 검증할 수 있는 방식으로 북한을 비핵화할 수 있다”며 “북한 사람들이 보다 잘 살게 될 수 있는, 밝은 미래를 위한 진정한 기회가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한다면 (실험을 재개할 것이라고 김정은은 말했다. 우려가 되나’라는 질문에 대해선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 훈련과 관련, 김 위원장에게 약속한 것을 정확히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그리고는 “나는 이들 대화가 계속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