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지TV 히라이 후미오 해설위원이 지난 17일 자신의 이름을 단 고정 코너 방송에서 한국은 “일본에 내놓은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있다면 문재인을 자르는 것 정도일까”라고 말하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경제보복을 둘러싼 한일 갈등을 놓고 일본 언론인과 공직자들의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 일본의 대표적 우파 방송인 후지TV의 한 해설위원은 17일 동영상 논평에서 징용 갈등에 대해 “(한국은) 일본에 내놓을 것이 아무것도 없다. 있다면 문재인을 자르는 것 정도일까”라고 말했다. 이 해설위원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거론하며 “성사될 가능성은 낮지만 한국에서는 무슨 일이든 일어나므로 안 될 것도 없다. 경제 파탄의 위험에 내몰린 여당 의원이 문재인을 자르는 것만이 붕괴하고 있는 한일 관계를 구하는 방법”이라고 극언을 했다.

일본 경제산업성 간부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이 간부는 “(최근 일본의) 수출 관리보다 징용공 문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몇 십 배 심한 행위”라며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한 (규제를) 계속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는 아직 해결점을 찾지 못한 외교적 협상 과제임에도 문재인 정부에서 해법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단하고 정권 교체 때까지 수출 규제를 이어가겠다는 궤변이다.

정부 당국자나 파급력 있는 주요 언론사 간부라면 위기에 처한 한일 관계를 대화와 협상으로 개선해갈 대안을 강구하거나 제시하진 못할 망정 망발은 피해야 마땅하다. 상대국 지도자의 탄핵을 선동하고 그 대통령이 있는 한 보복하겠다고 겁박하는 것은 외교적 무례를 넘어 자국 국격을 스스로 훼손하는 것임을 모른단 말인가. 일본 내 혐한 시위 현장이나 인터넷 게시판에서나 볼 수 있는 말을 지도층 인사들이 대놓고 해대는 일본 분위기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발언들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결국 (문재인) 정권을 흔들어야 된다는 뜻으로 읽힌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경제침략대책특위도 “한일 관계 파국을 향하는 일본 우익의 도발” “체제 전복 선동”으로 규정해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 당국자와 우익 인사들은 이런 망언들로 일본이 얻을 이익이 있는지 신중히 생각하기 바란다. 자국 입장에서 상대국 비판은 당연한 권리이나 넘지 말아야 할 선과 지켜야 할 품격이 있는 것 아닌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