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씨가 고개를 숙인 채 형사들에게 이끌려 가고 있다. 연합뉴스

고유정(36) 의붓아들 사망 사건을 수사중인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19일 제주교도소에서 고씨와 남편 A씨(37)를 상대로 대질 조사를 벌였다.

두 사람은 아이가 사망하기 전날의 상황과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 상황에 대해 서로 상반된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진술 모순점을 찾는 데 주력했다”며 “수사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고씨 부부는 모두 대질조사를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고씨는 다섯 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에서 의붓아들 살해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반면 A씨는 언론을 통해 아이가 숨지기 전후 정황을 들어 고씨의 살해 의혹을 제기해왔다. 또 경찰 수사가 자신에 집중된 것에 강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고씨 의붓아들인 B군(5)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청주시 상당구 고씨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아침에 일어나보니 함께 잠을 잔 아이가 숨져 있었다.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 B군 사인은 질식사로 추정됐다.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발견되지 않았고, 약ㆍ독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A씨는 지난달 13일 “고씨가 아들을 살해한 것 같다”며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러나 경찰은 아들과 함께 잠을 잔 A씨의 거짓말탐지기 반응이 ‘거짓’으로 나온 점 등으로 미뤄 고씨와 A씨를 모두 용의선상에 놓고 조사를 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