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1만7,000여명 5.5년 추적 관찰 결과
20~60대 남성에서 팔다리 근육이 줄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지므로 근육량을 키우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게티미미지뱅크

20~60대 남성에서 팔다리 근육이 줄어들면 당뇨병이 생길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는 젊은 청장년층의 근육량 감소와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을 입증함으로써 꾸준한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제시했다.

김홍규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교수팀은 2007~2014년 이 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20~69세(평균 47세) 성인 1만7,280명을 5.5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팔다리 근육량을 유지하면 당뇨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Diabetes and Metabolism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팔다리 근육은 탄수화물에서 소화된 포도당을 저장한 뒤 필요할 때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그런데 근육량이 줄어들면 그만큼 포도당을 저장할 공간이 부족해진다. 결국 남겨진 포도당이 혈중 당 수치를 높여 당뇨병 위험을 높인다.

연구팀은 젊고 건강한 청장년층의 팔다리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 사이의 관련성을 확인하고자 연구 대상자를 20~69세로 정했다. 이미 진단된 당뇨병 환자뿐 아니라 팔다리 근육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암, 콩팥질환, 갑상선기능 이상 등을 앓은 적이 있는 환자는 연구대상에서 제외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팔다리 근육량과 체지방량을 기준으로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적은 그룹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 △근육량은 적고 체지방량이 많은 그룹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많은 그룹 등 4그룹으로 나눴다.

연구팀은 네 그룹 가운데 체성분 구성이 가장 좋은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을 기준으로 5~6년이 지난 후의 당뇨병 발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에 속했던 남성 가운데 34%는 5~6년이 지나도 원래 체성분을 유지했으나, 나머지 66%는 근육량 및 체지방량 변화로 체형이 바뀌었다. 이는 운동과 건강한 식이요법 없이는 나이 들면서 이상 체형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을 뜻한다.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에 잔류한 남성은 주 3회 이상 운동을 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60.6%로, 체형 변화를 보인 다른 남성보다 높았고, 당뇨병 발생률은 2.2%로 가장 낮았다.

반면,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든 남성은 유지 그룹보다 2.2배 높은 4.8%의 당뇨병 발생률을 보였다. 체지방량은 거의 변화하지 않은 상태에서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들자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졌다.

한편, 근육량이 유지돼도 체지방량이 증가한 남성에선 3.6%가 당뇨병이 생겼으며, 근육량은 줄고 체지방량은 늘어난 남성은 5.7%로 당뇨병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여성은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갱년기 여성은 체지방량이 급격히 늘어나는데, 김 교수는 이러한 변화가 당뇨병 발병에 근육량 감소보다 더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했다.

김 교수는 “당뇨병 발병 위험을 낮추려면 자신의 체성분과 팔다리 근육량을 정확히 측정하고 이에 맞는 음식 섭취와 운동을 해야 한다”며 “아무리 바빠도 청장년기때부터 유산소운동과 함께 팔다리 근육량을 키울 수 있는 스쿼트, 런지, 가벼운 아령 들기와 복근 강화 운동을 평소 꾸준히 하면 노년기 건강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