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 봉원사 대웅전 앞마당에 백련이 피어 있다.

더러운 진흙 속에서도 아름답게 피어나는 연꽃은 불교 신자들이 극락세계에 들면 그 위에 다시 태어난다는 믿음을 간직한 꽃이다. 서울 서대문구 봉원사 대웅전 앞마당에 백련이 활짝 피어 있다. 바로 옆 홍련은 수줍은 듯 꽃망울이 가득하다. 극락은 아닐지언정 이 순간만큼은 이곳이 희열의 세계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서대문구 봉원사 대웅전 앞마당에 백련이 피어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