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달아오른 피부, 얼려 쓰는 화장품이 해결사 ‘아모레퍼시픽 아이스 뷰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폭염에 달아오른 피부, 얼려 쓰는 화장품이 해결사 ‘아모레퍼시픽 아이스 뷰티’

입력
2019.07.19 04:00
0 0

건강한 사람의 피부 온도는 31℃ 안팎이지만 여름철 뜨거운 햇볕 아래 피부 온도는 40℃ 이상까지 올라갈 수 있다. 적외선을 포함한 뜨거운 열은 피부 조직에 영향을 주어 탄력을 떨어뜨리고, 자주 노출될 경우 피부를 칙칙하게 한다. 이 외에도 피지 분비를 증가시키고, 피부 저항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

이를 막으려면 영하 이하의 제형에서 전달되는 냉각 효과가 필요하다. 스킨케어 제품을 냉동에 보관하여 사용하면 피부 온도를 더욱 빠르고 효과적으로 낮춰 줄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새로운 제품 ‘아이스뷰티’는 여기에서 시작됐다.

기존의 일반 화장품들은 냉동 환경에 적합하도록 설계되지 않았고, 토너나 젤 크림을 냉동고에 넣어 얼리면 제품 내 수분까지 꽁꽁 얼어붙어 재사용이 어렵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오랜 연구 끝에 개발한 아이스뷰티 스킨케어는 여름철 열기로 달아오른 피부, 탄력 저하, 과도한 피지분비 등의 문제를 빠르게 해결해 주고자 개발된 제품이다. 어는점을 낮추어 -15℃~-20℃ 일반 가정용 냉동고 조건에서도 완전히 얼지 않고, 피부에 사용하기 좋은 제형이 유지된다.

특히 실온과 냉동 환경에 모두 보관할 수 있도록 설계됐기 때문에 냉/해동을 반복해도 품질에 변화가 없다.

영 프리미엄 수분 보습 브랜드 라네즈는 여름 시즌을 겨냥해, 태양으로부터 받은 자극을 해결해 주고 피부장벽을 강화시키는 인텐스 쿨링 모이스처 크림인 라네즈 ‘워터뱅크 셔벗 크림’을 출시했다. 냉동고에 보관해 차갑게 사용하면 쿨링 및 보습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제품으로, 바르는 순간 즉각적으로 피부 온도를 -6.5℃ 낮춰 주는 스킨 쿨링 제품이다.

꽃에 숨겨진 아름다움과 생명력을 담은 브랜드 마몽드는 시트마스크한 듯 진정, 미백, 보습 효과를 한 번에 해결하는, 얼려 쓰는 장미수 토너 마몽드 ‘24H 아이스 로즈 워터 토너’를 출시했다.

이와 함께 한국적 자연주의 브랜드 한율은 여름 더위에 지친 피부의 온도를 -4.5℃ 낮춰 주는 것은 물론 진정효과와 수분충전 효과로 여름 피부의 피로를 해소하는 달빛유자 얼려 쓰는 수면팩을 출시했다. 뿐만 아니라 잦은 냉방으로 인해 건조해진 피부가 자는 동안에도 수분과 보습을 유지할 수 있도록 피부장벽 강화 효과가 있는 소금발효 청탱자 추출물을 처방해 ‘밤샘 보습’ 효과를 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