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는 지난달 27일 출시한 신제품 디저트 ‘지파이’가 출시 10일 만에 100만 개 판매량을 돌파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지파이는 롯데리아 40년 역사를 통틀어 디저트 제품으로는 최고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롯데리아에서 판매하는 전 제품 중에서 불고기버거 다음으로 많이 팔리고 인기 상품이다.

더 크고 매운맛의 ‘지파이 하바네로’와 담백한 맛의 ‘지파이 고소한 맛’ 2가지 종류가 있다. 가격은 하바네로(L)가 4,300원, 고소한맛(S)이 3,400원이다.

지파이는 바삭하고 촉촉한 식감의 통 가슴살 치킨 디저트로 얼굴 만한 대형 사이즈가 특징인 제품이다.

특히 정식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모은 제품으로 지난달 10개 매장에서 테스트 판매 당시 일부 소비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바삭바삭한 튀김향이 정말로 좋다” “기대 안하고 먹었는데 생각 이상으로 맛있었다” 등의 후기를 남기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 지파이의 인기는 치킨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입맛과 색다른 재미를 추구하는 젊은 세대층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며 “앞으로도 오랫동안 고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디저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