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속도 내는 모바일 D램 이달 말부터 양산 
 내년부터는 평택라인에서 본격 대량생산 체계 구축 
삼성 반도체 공정라인 클린룸.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이달 말부터 역대 최고 속도를 구현할 수 있는 신규 모바일 D램 세계 최초 양산에 들어간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반도체 생산량 감산 등 삼성의 입지가 약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생산에는 차질이 없으며 기술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도 계속 이어가겠다는 메시지로 읽힌다.

삼성전자는 5세대(G) 통신 시대에 발맞춰 ‘12기가비트(Gb) LPDDR5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양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말부터는 12Gb 칩 8개를 탑재한 ‘12기가바이트(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 양산에 들어가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2GB LPDDR4X’ 모바일 패키지 양산을 시작한 지 5개월 만에 플래그십 스마트폰용 메모리 반도체 라인업을 더 강화하게 됐다.

삼성전자 12Gb LPDDR5 D램. 삼성전자 제공

현재 최고 수준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는 초당 4,266메가비트(Mb)를 처리하는 LPDDR4X가 탑재돼 있다. ‘12Gb LPDDR5 모바일 D램’은 이보다 약 1.3배 빠른 초당 5,500Mb 속도로 동작한다. 이 칩 8개를 모아 12GB 패키지로 구현하면 풀고화질(HD)급 영화(3.7GB) 약 12편 용량에 달하는 44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초고속 모드에서도 저전력으로 동작하도록 새로운 회로 구조를 도입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전력을 최대 30% 줄였다.

올해 본격 상용화된 5세대(G) 통신 시대에 스마트폰은 기존보다 더 많은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초고화질 영상을 촬영하고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등 최신 기술이 더 빠른 속도로 구동돼야 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LPDDR5 양산으로 5G 스마트폰의 기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하면서도 배터리 사용시간은 더 늘리는 ‘모바일 D램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일본이 이달 4일부터 수출 규제 조치와 함께 반도체 공정에 필수 소재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와 포토레지스트(감광액)에 대한 대(對) 한국 수출 승인을 내리지 않고 있어, 삼성의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는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하지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금 반도체 공정 라인이 멈추거나 생산량의 차질이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선 그었다. 그는 “기존에 세워둔 계획대로 신제품 양산은 차질 없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램개발실 부사장은 “현재 주력 공정인 2세대 10나노급(1y)을 기반으로 차세대 LPDDR5 D램의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구축하게 되어, 글로벌 고객들이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적기에 출시하는데 기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D램 공정 기반으로 속도와 용량을 더욱 높인 라인업을 한 발 앞서 출시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지속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PDDR5 모바일 D램은 경기 화성시 삼성 화성사업장에서 양산을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고객사들의 수요가 내년이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내년부터는 평택캠퍼스 최신 라인에도 LPDDR5 모바일 D램 본격 양산 체제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