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AP 연합뉴스

고진영(24)과 호주동포 이민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 첫날 공동 3위에 올랐다.

고진영-이민지 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ㆍ6,25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포섬 경기에서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5언더파 65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브룩 헨더슨-앨레나 샤프(이상 캐나다) 조에 2타 뒤진 고진영-이민지 조는 선두권에서 2라운드를 시작한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는 두 명이 한 조를 이뤄 4일간 경기하며 1ㆍ3라운드는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으로, 2ㆍ4라운드는 두 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하는 포볼(베스트 볼)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 상금 48만6,096달러는 두 선수가 나눠 갖게 되며 이는 시즌 상금 랭킹에도 반영된다. 다만 올해의 선수, 신인상 포인트나 평균 타수 등의 시즌 기록에는 반영되지 않는다.

양희영(30)-이미림(29) 조도 3언더파 67타를 기록해 공동 3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폴라 크리머-모건 프레슬(이상 미국) 조가 4언더파 66타로 선두에 1타 뒤진 단독 2위다. 최나연(32)-신지은(27), 지은희(33)-김효주(24) 조는 2언더파 68타로 공동 7위에 올라 남은 라운드에서 선두 경쟁을 이어간다.

자매가 한 조를 이룬 제시카 코르다-넬리 코르다(이상 미국) 조 역시 2언더파 68타를 기록했고, 모리야 쭈타누깐-에리야 쭈타누깐(이상 태국) 조는 이븐파 70타로 공동 20위를 기록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