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복합편의시설 조감도. 행정도시건설청 제공.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에 들어선 정부세종청사 인근에 복합편의시설이 잇따라 들어서 주차ㆍ문화 여건이 한층 좋아질 전망이다.

행정도시건설청은 주차ㆍ문화시설을 갖춘 복합편의시설이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준공돼 일반에 개방된다.

주차시설은 다음달부터 9월까지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세종청사 인근 3곳, 연말까지 국세청 주변에 각각 준공된다.

시설이 개방되면 총 1,242대의 주차 공간이 확보돼 정부세종청사 인근 주차난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인근 문화시설은 다음달 준공된다. 이 곳은 문화강좌와 동호회실, 유아교육실 등 다양한 계층이 이용하는 문화공간으로 활용된다. 209면의 주차장도 갖춰져 있다.

권상대 건설청 공공건축추진단장은 “행정도시에 건립되는 공공건축물이 단순히 공무원 이용 시설을 넘어 시민과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자원으로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