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노노재팬 “빠진 일본 상품 추가해주세요”
17일 온라인 상에서 일본 제품 정보를 공유하는 '노노재팬' 사이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노노재팬 메인 화면. 노노재팬 사이트 캡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이어지면서 불매할 제품과 이를 대신할 상품 정보를 공유하는 사이트가 등장했다. ‘노노재팬’(https://nonojapan.com)이라는 사이트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노노재팬 사이트 주소가 공유되고 있다. 이 사이트는 생활, 음식, 가전 등 품목별로 일본 상품과 대체 상품 정보를 알려준다. 일본 대표 전자제품 브랜드인 소니를 비롯해 아식스, 미즈노, 유니클로, 와코루 등 패션 브랜드와 시세이도, 우르오스 등 유명 화장품 브랜드까지 올라와 있다. 다만 슈에무라는 프랑스 로레알 그룹에서 인수한 상태여서 수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사이트에 등록된 불매 대상 제품은 60여 개. 사이트가 알려지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불매 제품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용자 누구든 정보를 등록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사이트 메인 화면에는 “일본 브랜드 상품과 대체 상품 정보를 제공한다. 아래 더하기(+) 버튼을 이용해 빠진 상품을 추가해달라”는 문구도 써있다.

노노재팬은 불매 운동을 지지하는 한 누리꾼이 11일쯤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노노재팬을 만든 제작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사이트를 만든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제작자는 “강제징용 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께서 당신 탓이라고 하시는 부분에서 울컥했다”며 “불매 운동의 목적은 경제 보복 대응이기 이전에,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데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불매 제품만을 알려주는 것보다 대체재를 함께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 사이트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정보 공유 사이트가 만들어진 것에 만족스럽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이런 앱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됐다”(hey***), “검색 기능이 있어 편리하다. 대체 상품이 궁금할 때도 유용하다”(sei***), “즐겨찾기 해놓고 무언가 살 때마다 보면 좋겠다”(대***)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잘못된 정보가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내거나 사이트 구성이 아쉽다는 의견을 내놨다. 누리꾼들은 “자칫 오해받거나 잘못된 소문이 날 수도 있으니 이런 정보는 팩트 체크가 중요하다”(isu***), “브랜드와 제품명이 구분없이 혼재돼 있다”(아***), “슈에무라는 프랑스 로레알 그룹으로 넘어간 지 한참 됐다”(쉬***)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