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친일작곡가 교가도 교체

광주 광덕고 학생들이 17일 오후 교내 태극기 상설 전시관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식을 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 광덕고 학생회는 17일 오후 교내 태극기 상설 전시관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식을 열었다. 이 학교 학생 150여명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결의문을 발표하고 ‘일제日製)의 사용은 일제(日帝)로의 회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고 적힌 펼침막 등을 들고 항의했다.

이번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긴급 학생회의를 통해 결정했다. 일본 아베 정부가 식민지배에 대한 사과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은 채 무자비한 수출규제 조치를 발표하자, 학생들이 단체행동에 나선 것이다.

학생들은 직접 제작한 손팻말을 들었고 학생대표가 성명서를 낭독했다. 일부 학생들은 일본제품을 아크릴 상자에 담아 버리는 불매운동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 제창도 있었다.

학생 대표는 일제 학용품 대신 국산을 사용하고 일본 음식보다 우리음식을 먹으며 부모에게도 불매 운동 참여를 권장하는 등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윤시우 학생회장은 “전국 최초 고등학생 불매운동”이라며 “다른 지역 학생들도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학교법인 만대학원의 광덕중ㆍ고교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후손이 설립한 학교로 지난 5월 친일작곡가의 교가를 새로 작곡해 교체하는 등 나라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