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맹우(오른쪽 두 번째)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순례 의원의 최고위원 복귀 문제 등 당내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5ㆍ18민주화운동 유공자를 “괴물 집단”이라 불러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던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최고위원직을 되찾는다. 당 최고의결기구의 일원으로 복귀하는 것이다. 당 지도부는 “당헌ㆍ당규상 당직을 박탈할 근거가 없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김 의원에게 결과적으로 면죄부를 준 셈이 됐다. 김 의원의 최고위원 자진사퇴 압박 등 정치적 해법을 적극적으로 동원하지 않은 것은 한국당이 강성 보수층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17일 김 의원의 최고위 복귀가 불가피한 이유를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당 지도부가 김 의원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박 사무총장은 “당 법률단에 의뢰한 결과, 당원권 정지로 징계가 끝나는 것이지 최고위원직까지 박탈할 근거는 전혀 없다는 해석이 나왔다”고 전했다.

김 의원 복권에 대한 당내 여론이 환영 일색인 건 아니었다. 복권을 불허해야 한다는 당 실무진 보고서를 황교안 대표가 묵살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박 사무총장은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황 대표는 당 법률단의 검토 결과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일축했다.

‘5ㆍ18 막말’을 대하는 한국당 지도부의 소극적인 태도는 진작부터 도마에 올랐다. 김 의원이 5ㆍ18 유공자를 공개적으로 폄하한 건 지난 2월 당권 레이스 도중이었다. 한국당은 징계 논의를 차일피일 미루다 4월에서야 ‘당원권 정지 3개월’이라는 경징계를 내렸다.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을 박탈하고 후임자를 다시 뽑자는 당내 소수 의견은 묻혔다.

김 의원의 복귀를 놓고 당내에서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보수진영 내에서도 지지 기반이 취약한 황교안 체제가 ‘집토끼’를 지키느라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할 기회를 저버렸다는 것이다. 당 관계자는 “내년 총선에서 우리당은 정권을 심판하는 경제 의제로 싸워야 승산이 있지, 적폐청산과 과거사 프레임으로 가면 필패”라며 “지도부가 김 의원 복귀를 조장 내지 방조함으로써 적들이 원하는 전장으로 끌려 들어가는 상황이 될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