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왁자지껄 ‘강씨네 대가족’ 되기까지… 다사다난했던 시간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왁자지껄 ‘강씨네 대가족’ 되기까지… 다사다난했던 시간들

입력
2019.07.17 14:49
0 0

오늘 영상을 제보해주신 강유미 씨는 불법 판매업소에서 학대당하던 닥스훈트 한 마리를 집으로 데려온 것을 계기로 반려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데려온 닥스훈트에게 ‘뚱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는데, ‘뚱이’는 집에 온 지 1년여 만에 집을 나가버렸다고 합니다.

인터넷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않았던 시절, 유미 씨는 매일 같이 전단을 돌리고, 동네와 주변 거리에 발품을 팔아가며 ‘뚱이’를 찾아다녔다는데요. 6개월이 지났을 무렵 기적처럼 ‘뚱이’가 나타났는데, 한쪽 다리를 심하게 다쳐 그 부위를 절단해야만 했습니다.

동그람이 영상 캡처

‘뚱이’의 가출 경험과 장애견을 돌보는 생활을 시작으로 유기견의 현실에 관해 관심을 갖기 시작한 유미 씨는 성격이 안 좋다며 파양 당한 강아지, 도로 옆 풀숲 철창에 갇혀있던 강아지, 반려인이 아파 더 기를 수 없게 된 강아지까지 총 3마리를 더 보살피게 됩니다.

데려온 아이들은 질병 치료와 건강 회복, 중성화 수술 등을 차례대로 진행했는데, 그 사이 눈이 맞은 아이들이 있어 세 마리의 생명이 더 탄생하게 됐다는데요. 새로이 태어난 삼둥이가 믹스견이다 보니 입양처 구하기가 마땅치 않아 그 아이들까지 총 일곱 마리가 유미 씨 집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고 합니다.

동그람이 영상 캡처

듬직한 첫째 뚱이

외모 담당 둘째 밀크

도로에서 구조한 셋째 뿌뿌

많이 아픈 채로 맡겨졌던 넷째 덕구

개너자이저 치즈, 바나나, 우유까지

일곱 마리 반려견의 활기찬 모습,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영상제보 = 강유미 님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세상 누구보다 예쁜 ‘심쿵 내 새끼’를 자랑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