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일본 경제보복 관련 일본어판 기사 제목 지적 
 조국은 SNS에 “두 신문, 매국적 제목 뽑기” 
조국(오른쪽) 청와대 민정수석과 고민정(왼쪽) 대변인, 한정우 부대변인이 16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중앙일보와 조선일보의 일본어판 기사를 거론하며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공개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조선일보는 이달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제목의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판에 실으면서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라는 제목으로 번역해 보도했다”고 문제 삼았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가 지난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국문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지난 15일 '국채보상ㆍ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기사는 '해결책 제시 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 붙인 청와대'로 번역해 보도한 것도 지적했다. 또 올해 5월 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제목으로 보도된 기사의 일본어판 제목을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로 바꾼 것도 ‘나쁜 보도 사례’로 꼽았다.

고 대변인은 “현재 야후재팬 인터넷 사이트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의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의 ‘수출 규제 외교장에 나와라’ ‘문통 발언 다음 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같은 기사와 칼럼이 인기 기사 2위, 3위에 올라 있다”면서 “많은 일본 국민들이 그런 기사를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가 일본어로 게재한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도 도마에 올렸다.

고 대변인은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며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에 각을 세웠다.

청와대가 기사ㆍ칼럼의 팩트 오류가 아닌 톤과 논조를 공개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국내 언론의 외국어판 기사ㆍ칼럼을 문제 삼은 전례 자체도 드물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일본과 ‘일전’을 준비하는 청와대로선 두 보수신문의 보도 행태가 국익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언론이 지금 이 상황을 더 객관적 시각으로, 국익의 시각으로 봐 주기를 바라는 당부의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해당 기사를 통해) 우리 국민의 목소리가 얼마나 정확하게 일본에 반영되고 있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라고도 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역시 17일 페이스북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 제목을 거론, “일본 내 혐한 감정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 수석에 이어 고 대변인이 곧바로 나선 만큼, 청와대 참모들의 이 같은 조치에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 실려 있다고 봐야 한다는 해석이 나왔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