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MB도 정두언 조문 오려 했다… 참으로 안타깝다 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오 “MB도 정두언 조문 오려 했다… 참으로 안타깝다 했다”

입력
2019.07.17 10:30
0 0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장례식장을 찾아 이 전 대통령의 조문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아침에 조문을 오려고 생각 했는데 보석 조건이 외부 출입이 안돼서 변호사를 통해 대신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 정 전 의원의 빈소에서 “이 전 대통령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본인이 그렇게 영어(囹圄)의 몸이 되지 않았다면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씀했다”고 전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제가 이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난 것은 아니고 아침 일찍 변호사를 만나 조문을 상의했다”며 “보석 조건 때문에 재판부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그게 며칠 걸린다. 원래 평소에 ‘한 번 만나야겠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하셨는데 못 오게 돼서 아주 안타깝다”고 했다.

MB정부 개국공신이었던 정 전 의원은 18대 총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불출마를 촉구하기 전까지 ‘왕의 남자’로 불리는 MB의 최측근이었다.

이 전 의원은 일주일 전쯤 통화한 사실을 전하며 “정 전 의원이 ‘먼저 찾아 뵈려고 했는데 이것저것 바쁘네요’라고 하더라”라며 “우리끼리는 전화도 하고 그러는데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 참 생각도 (못 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감정에 복받친 듯 말하는 중간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새누리당 시절 정 전 의원과 의정 활동을 함께 했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와 정병국ㆍ이혜훈ㆍ유의동ㆍ지상욱 의원도 이날 일찍 빈소를 찾았다. 유 전 대표는 조문 뒤 “어제 굉장히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황망한 마음으로 왔다”며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서 감당했을 괴로움이나 절망을 생각하면 제가 다 헤아릴 수는 없지만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정치권 인사들의 애도 목소리가 잇따랐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정 전 의원은 사적으로 교유한 분은 아니지만, 그간의 정치 행보와 방송 발언 등을 보면서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로 느껴졌다. 그리고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 분 정도만 돼도 정치 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전날 페이스북에 “여야를 넘어 합리적이고 바른 목소리를 냈던 정치인”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