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6일 새벽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 중인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뉴스1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 행위 때문에 16일 경찰 조사를 받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에 일침을 가했다. 그는 “증거 영상을 보니 한국당은 치밀하고 조직적이었다. 정치에서는 무능하고, 폭력에는 아주 유능하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1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4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으면서 경찰이 상당히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며 “증거 영상이 거의 2,000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는 “영상을 보면 (한국당 세력) 거기가 한 500명이면 (패스트트랙을 통과시키려는) 이쪽이 한 30명 정도 됐다. 그 정도의 수로 공동 폭력을 행사한 것”이라며 “(한국당이) 오히려 자기 죄를 키우는 고발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증거 영상에 나타난 자신의 혐의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몸이 허약해서 두 번 나가 떨어졌다. 남이 그 영상을 볼까 부끄러울 정도였다”면서 “조사관에게 ‘생각보다 각이 안 나오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경찰 조사 거부 방침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는 법무부 장관, 나경원 원내대표는 판사,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도 법조계 출신”이라면서 “이 사람들은 법을 뭘로 배웠고, 법을 어떻게 하라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통과시키려는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를 막는 한국당과 충돌했다. 양측은 국회선진화법 위반과 폭행 혐의 등으로 서로를 고발했다. 고발인 수는 의원, 당직자 등 100명이 넘는다. 윤 원내대표는 백혜련 민주당 의원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