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모델, 안나경을 나이트 레이스 현장에서 만났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는 나이트 레이스로 펼쳐졌다.

나이트 레이스의 무대가 된 인제스피디움은 밝은 낮부터 수 많은 사람들이 대거 모여 모터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뽐냈다. 이러한 가운데 올 시즌 한국타이어 전속 모델로서 활동 중인 레이싱 모델 안나경을 만났다.

신인 레이싱 모델로 활동을 시작한 안나경을 만나 그 이야기를 나눴다.

Q 먼저 간단한 자기 소개를 부탁합니다.

안나경(이하 안): 안녕하세요 한국타이어 전속 모델로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와 함께 하고 있는 레이싱 모델 안나경 입니다.

Q 레이싱 모델 데뷔 전에는 어떤 활동을 했었나요?

안: 레이싱 모델 활동 전에는 피트니스 트레이너로 활동을 해왔고, 실제 피트니스 관련 대회에서 몇 차례 출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레이싱 모델이라는 분야에 도전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도전을 하게 됐고, 올해 한국타이어의 전속 모델로 함께 할 수 있어서 무척 기쁜 마음으로 매 경기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Q 실제로 겪어본 레이싱 모델은 어떤 것 같습니까?

안: 솔직히 말해서 예전에 ‘레이싱 모델’이라고 한다면 대중들의 머리 속에서 그리 긍정적인 이미지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최근 자동차 문화도 발전하고 있고, 또 모터스포츠라는 컨텐츠 자체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면서 레이싱 모델에 대한 인식도 개선되고 편견도 많이 사라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실제 레이싱 모델 활동을 하며 선배 모델들의 모습을 보고 있자면 ‘레이싱 모델’이라는 그 자체에 대단한 자부심과 열정을 느낄 수 있어 ‘정말 대단하다’라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 그런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매 경기를 임해야 한다는 의식을 갖고 있습니다.

Q 모터스포츠의 매력은 무엇일까요?

안: 팀의 활동과 슈퍼레이스 모습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살펴보니 모터스포츠 현장은 특유의 긴장감과 레이스 상황에서 발생하는 ‘예상할 수 없는 변수’가 주는 매력이 상당한 것 같습니다. 그런 감정을 느끼면서 모터스포츠에 대한 매력, 그리고 팀에 대한 애정도 더욱 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Q 함께 하고 있는 한국타이어, 그리고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는 어떤 모습일까요?

안: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라고 한다면 국내 최고의 팀이고, 또 실력이나 성적 부분에서도 탁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팀입니다.

게다가 올 시즌 한국타이어가 스톡카 레이스에서 우수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 덕분에 함께 하고 있는 모델로서 더욱 보람차고, 또 ‘팀’이라는 자신감도 더욱 크다고 생각합니다.

Q 한국타이어 전속 모델 동료들에 대한 이야기가 있을까요?

안: 사실 레이싱 모델에 도전하며 걱정이 많았습니다. 처음이라 어색하고 실수도 많은 거라 생각했고, 과연 내가 잘할 수 있을지 스스로 우려도 있었던 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함께 하고 있는 선배들이 워낙 잘 챙겨주고 있어서 매 경기마다 고마운 감정을 갖고 함께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델로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Q 레이싱 모델로서 스스로의 매력은 무엇이 있을까요?

안: 지난 6~7년 동안 전문적으로 운동을 해온 것이 레이싱 모델 활동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기가 치러질수록 점점 날이 더워지고 있고 일정에 따라 서울에서 먼 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등 체력적으로 부담이 클 수 있는 레이싱 모델 활동이지만 운동을 해왔던 만큼 체력적인 부담이 크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운동을 통해 몸을 가꾼 만큼 건강한 모습에서 나오는 매력 또한 제 스스로의 강점이라고 생각합니다.

Q 앞으로 어떤 모습, 활동 보여주고 싶은가요?

안: 한국타이어와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라는 좋은 팀, 그리고 좋은 선배들 사이에서 레이싱 모델로서의 활동을 시작할 수 있다는 점에 감사한 마음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레이싱 모델 ‘안나경’ 또한 더 많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덧붙여 레이싱 모델 활동과 함께 운동 또한 열심히 해서 내년에는 레이싱 모델 활동과 피트니스 대회 등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쉽지는 않겠지만 노력해서 꼭 목표를 달성하겠습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