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에서 항공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올해 상반기 인천국제공항 평균 항공기 출발 지연 시간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4%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이 올해 1~6월 인천공항 항공기 운항 정시성 개선 종합점검을 벌인 결과에 따르면 월 평균 항공기 출발 지연 시간은 작년 상반기 13분30초보다 2분 12초 줄어든 11분18초를 기록했다. 항공기 출발 지연 시간은 승객들이 항공기 탑승을 마친 뒤 탑승교를 항공기에서 떼어낸 시간부터 이륙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말한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올해 1월부터 3개 활주로를 이ㆍ착륙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특별대책을 추진해 올 상반기 항공교통량(10만103편)이 전년보다 5.4%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출발 지연 시간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김철환 서울지방항공청장은 “향후 관련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출발 집중시간 대에 항공기 운항을 분산시키는 등 다각적인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k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