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구치맥페스티벌 전경. 대구시 제공
Daegu Chimac Festival to kick off July 17
‘2019 대구 치맥 페스티벌’, 17일 개막

The 7th Daegu Chimac Festival is set to kick off from July 17 through 21 in several areas around the city including Duryu Park, the Peace Market, Seobu Market and E World.

제7회 대구 치맥 페스티벌이 오는 17∼21일 두류공원과 평화시장, 서부시장, 이월드 일원에서 열린다

Chimac is a combination of the words "chicken" and "maekju," the Korean word for beer, which is a very popular combination in Korea.

치맥은 '치킨'과 '맥주'의 합성어로 한국에서 매우 인기 있는 음식 조합이다.

The festival will showcase 61 programs under five themes related to chicken and beer to entertain visitors. 

올해 치맥 축제는 치킨과 맥주 관련 5개 테마 61개 프로그램이 준비돼 관람객들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The opening hours will be from 10 a.m. to 11 p.m., with the closing time extended by one hour compared to last year, so people coming after work in the cooler evening can enjoy the festival for a longer time.

올해는 지난해보다 폐장시간이 1시간 늦어지며 오전 10시~오후 11시까지 열린다. 이로써 퇴근 후 시원한 저녁 시간에 오는 참가자들이 더 오랜 시간 축제를 즐길 수 있게 된다.

According to Daegu Metropolitan Government and the Korea CHIMAC Industry Association, this year's festival will be more eco-friendly by reducing the use of plastic cups, which will be replaced by eco-friendly cups made from a material derived from corn.

대구시와 한국치맥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재료로 만든 친환경 컵으로 플라스틱 컵을 대체함으로써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이며 더욱 친환경적인 축제가 될 전망이다.

To better attract visitors, a tour package will be available during the festivities, bringing visitors from Seoul Station to Dongdaegu Station on a KTX "chimac train." This will give the opportunity for both foreigners and locals to see the beautiful southeastern city of Daegu during the day and attend the chimac festival in the evening.

더 많은 방문객을 끌기 위해 축제 기간 서울역에서 동대구역으로 방문객들을 데려가는 KTX '치맥 열차' 패키지가 제공된다. 이를 통해 외국인과 현지인 모두 낮에는 아름다운 남동쪽 도시 대구를 구경하고 저녁에는 치맥 페스티벌에 참석할 수 있다.

There are scores of other events and programs ready to grab people's attention including a chimac eating contest, robot chefs cooking fried chicken, a mariachi performance and live performances by numerous artists. 

치맥 먹기 대회, 로봇이 조리하는 닭튀김, 멕시코 마리아치 공연, 많은 음악가들의 라이브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들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 준비가 되어있다.

"We have prepared numerous programs that will help the festival grow," a city official said. "The festival will attract 1 million chimac fans from all over the country and we hope the festival will continue for the next 100 years."

대구시 관계자는 "축제의 성장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준비했다"며 "전국 100만명의 치맥 팬들을 끌어모아 이 축제가 앞으로 100년 동안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